대목장
도무형문화재/대목장
  • 지정번호 : 도무형문화재 제36호
  • 지정일자 : 2001. 11. 5
  • 명 칭 : 대목장/도편수
  • 보 유 자 : 장효순

대목은 원래 궁궐이나 사찰, 가옥과 같은 것을 맡아 짓는 사람을 일컫는다. 그 중 조선시대 도편수(혹은 도대목)의 경우는 이와 관련한 일을 총괄하여 지을 집의 법식을 정하고 일의 분담과 기법을 지도하기 때문에 오늘날의 건축가에 견줄 수 있는 격조 높은 장인에 속한다. 도편수의 소임은 통나무가 도착하면서부터 시작된다. 도편수는 통나무를 점검하여 그 크기와 생김새에 따라 분류하는데, 이 중에는 자귀질만으로 다듬어지는 것이 있고 인거장(引鋸匠)에게 넘겨 각재(角材)나 판재(板材)로 켜내는 것도 있다. 이들 각재나 판재는 대목들의 소용 재목이 되며, 또한 살대 등을 깎는 소목들에게 돌아간다.
도제 방식에 의하여 건축 현장에서 양성되었던 대목은 고금의 뛰어난 건물에 대한 지식은 물론, 제도술과 암기 능력을 갖추어야만 했다. 곧 먹줄 튀기는 일은 우리 건축의 법식과 기법에 통달하여야 했던 것이다. 현재 도무형문화재 대목장·도편수인 장효순은 전통 건축물을 복원, 신축하는 일을 전승하여 발전시키고 있다.